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미국행 승객 공항서 ‘보안·탑승 인터뷰’ 받는다

기사승인 2018.02.13  17:23:11

공유
default_news_ad2

- TSA 항공보안 강화 지침 따라...여행계획 정확히 숙지해야

 

대한항공은 오는 15일부터 미국교통보안청(TSA)의 항공보안 강화 지침에 따라 미국으로 가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강화된 항공보안질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달 15일부터 대한항공을 타고 미국(괌 포함)으로 여행하는 일반석 탑승객들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C 카운터에서 탑승수속과 보안질의를 받게 된다. 일등석과 프레스티지석 탑승객, 밀리언 마일러, 모닝캄 프리미엄 회원의 경우 기존처럼 A 카운터의 프리미엄 체크인 존에서 수속을 받으면 된다.

항공보안 강화 절차는 ‘보안 인터뷰’와 ‘탑승 인터뷰’로 구분된다. 보안 인터뷰는 탑승수속카운터나 환승구역에서 대기 중인 승객들을 대상으로 보안 인터뷰 전문인력이 보안과 관련한 질의를 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탑승 인터뷰는 탑승구에서 탑승 중인 승객을 대상으로 한다.

만일 두 인터뷰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점이 발견되면 별도의 신체검색과 휴대수하물에 대한 추가 검색이 진행되는 만큼 승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보안 인터뷰 전문인력을 추가 배치하고 별도의 미국행 전용 탑승수속 카운터를 운영할 예정”이라며 “원활한 항공보안질의를 위해 본인의 여행계획에 대한 정확한 숙지가 필요하다”고 승객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