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한은행-통계청, 민간·공공 융합 빅데이터 기반 사회 문제 공동 연구

기사승인 2021.05.07  11:42:09

공유
default_news_ad2

- 통계청과 데이터 협업 체계 구축을 통해 민간·공공 융합 데이터 기반한 사회 문제 공동 연구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통계청(통계청장 류근관)과 ‘데이터 활용과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은행과 통계청은 업무 협약을 통해 향후 통계청이 보유한 공공 데이터와 신한은행의 금융정보 데이터를 활용한 민간·공공 융합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사회 문제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정부 보유 데이터 활용 범위 확대 ▲사회 문제 연구를 통한 정책 수립 지원 ▲통계 기법 및 분석 기술 공유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신한은행과 통계청의 공동 연구 과제는 ▲디지털 취약 계층 현황 분석 ▲자영업자 현황 분석 ▲‘삶의 질’ 평가 결과 비교 분석 등으로, 금융 사각지대 파악을 통해 금융소외 계층을 위한 제도 개선 지원과 자영업자의 정보를 바탕으로 자영업자 유형을 분류하고 사업현황 변동 분석을 통해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협약식에서 류근관 통계청장은 “정부와 민간이 데이터 결합 및 연계 분석을 하는 또 하나의 협력 사례로 자리매김 할 것이며, 통계청의 ‘K-통계시스템’ 정립 측면에서도 의미 있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통계청이 그간에 축적해 온 데이터 구축, 결합, 분석 경험과 신한은행의 적시성 있고 다양한 금융 데이터 활용으로 데이터 가치를 높이고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은행권 최초로 통계청과 금융 빅데이터 활용 연구를 진행해 사회 문제를 진단하고,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민간 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연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그룹 차원의 ESG 체계를 ‘친환경’, ‘상생’, ‘신뢰’ 세 가지 방향으로 설정하고 우리 사회의 선순환을 촉진하고 긍정적인 영향력 전파를 위해 신한 ‘N.E.O Project’를 추진하고 있으며 신한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금융 소외 계층 지원과 자영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 수립으로 사회에 이익이 되도록 영향을 주는 등 그룹의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신한은행 #통계청 #사회문제 #빅데이터

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신한은행과 통계청 데이터활용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왼쪽)과 통계청 류근관 통계청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 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