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할 임박-17일 이사회 열고 확정

기사승인 2020.09.16  16:00:23

공유
default_news_ad2

- 전기차 배터리 세계1위-분사 뒤 상장해 투자자금 확보

[테크홀릭]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문의 물적 분할을 추진을 위해 1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증권가와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을 하는 전지사업부를 분사하기로 하고 17일 이사회에서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분사 방식은 LG화학에서 전지사업부만 물적 분할해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거느리는 방식이라는 것이 대체적 분석이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을 분사는 전기차 배터리 성장을 위해 상장(IPO)을 통한 투자자금 확보로 알려졌다. LG화학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1위 기업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다량의 수주 물량을 확보했다.

때문에 LG화학은 물량 소화를 위해 현지 공장 신설과 증설 등 매년 3조원 이상의 투자금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배터리 사업을 분사해 상장을 통한 자금 확보가 절실하다는 것이다.

LG화학이 물적분할을 하면 분사하는 전지사업부문의 지분을 모두 보유하는 만큼 지배력을 유지할 수 있고, 향후 상장이나 지분 매각 등을 통해 막대한 자금을 끌어올 수 있다.

LG화학은 내부적으로 전지사업부문 분사를 꾸준히 추진해왔으나 배터리 사업 부문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핵심인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적자를 이어가면서 쉽게 분사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2분기 전기차 배터리 부문이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이후 흑자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충분히 상장 여건이 갖춰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량은 150조원 규모로 미국 테슬라와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폴크스바겐·BMW·제너럴모터스(GM)·벤츠·포르쉐·포드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

#LG화학 #배터리 #분사 #상장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