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청년 버팀목전세자금대출 ‘만25→34세’-'1.1조→4.1조'로 확대

기사승인 2020.03.26  17:36:07

공유
default_news_ad2

- 2%대 금리로 7000만원 이하 보증금·50만원 월세 지원

[테크홀릭] 국토교통부와 금융위원회는 26일 국무총리가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청년에 대한 주택 지원 방안을 담은 '청년의 삶 개선방안'을 보고하는 자리에서 주택도시기금으로 운영되는 '청년 전용 버팀목(전세자금) 대출'의 대상 연령이 만 34세 이하로 확대되고 만 25세 미만 단독세대주에 대해선 금리가 인하하는 방안과 이와 별개로 은행권에서 작년 5월 출시된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상품의 공급 규모가 3조원 늘리는 방안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청년의 주거안정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 청년 전용 버팀목 대출의 대상 연령 상한을 기존 만 25세 미만에서 34세 이하로 확대한다. 신설된 구간인 25∼34세 청년에겐 대출한도 5천만원으로 1.8∼2.4%의 금리에 제공된다. 대출 대상 주택은 보증금 7천만원,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이다.

25세 미만이면서 단독세대주인 청년에게는 대출한도 3천500만원에 1.2∼1.8%의 저리로 대출이 제공된다. 대상 주택은 보증금 5천만원, 전용면적 60㎡ 이하다. 원래 청년 전세대출 금리는 1.8∼2.7%였는데 25세 미만 단독세대주에 대해선 금리가 인하된 것이다. 25세 미만이지만 단독세대주가 아닌 청년은 25∼34세와 같은 조건을 적용받는다.

(자료=국토부)

국토부 관계자는 "청년 전용 버팀목 금리를 평균 0.46%포인트 인하한 것으로, 가구당 연 24만원의 이자 부담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청년 1만1천가구는 추가로 혜택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작년 5월 출시된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상품의 공급 규모를 1조1천억원에서 4조1천억원으로 3조원 늘리기로 했다. 이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보증금(7천만원 이하)과 월세(월 50만원 이하)를 지원한다. 이는 금융위가 주택금융공사, 시중은행들과 함께 출시한 상품으로 국토부의 청년 전용 버팀목 대출과는 별개다.

대출 대상 연소득도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7천만원 이하, 청년 전용 버팀목 대출은 5천만원 이하로 다르고 금리 수준도 차이가 난다.

금융위는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공급 규모가 3조원 늘어남에 따라 청년 6만여명(평균 대출금액 5천만원 기준)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청년 전월세 대출 공급 4.1조원으로 확대(자료=금융위)

이밖에 국토부는 올해부터 공공 리모델링 매입임대주택의 호당 매입 단가를 기존 9천500만원에서 1억5천만원으로 인상해 입지가 좋은 역세권 건물도 공공임대로 본격 공급할 계획이다. 공공 리모델링 매입임대는 역세권의 노후 고시원이나 오피스텔 등을 공공이 사들여 수선 후 제공하는 공공임대다.

국토부는 물량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노후 주택이나 오피스텔, 고시원 등 준주택뿐 아니라 노후 모텔, 오피스, 찜질방 등도 리모델링 대상에 포함하기 위해 공공주택특별법과 시행령을 연내 개정할 방침이다.

#버팀목대출 #확대 #국토부 #금융위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