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윤석헌 금감원장 "DLF 제재심 결과 존중-라임 대책은 시간 필요"

기사승인 2020.01.14  14:41:44

공유
default_news_ad2

[테크홀릭]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열린 은행 사칭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공동 대응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늦어지고 있는 금감원 인사에 대해 "부원장 인사는 지금 말하기가 어려워 유예하고 나머지 인사부터 먼저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통상 연말에 이뤄지는 금감원 인사가 올해는 늦어져 해를 넘긴 상황이다. 현재 원승연 부원장(자본시장·회계 담당)의 유임이 결정되지 못해 줄줄이 미뤄진 상태다.

윤 원장은 "조만간 조직개편을 발표하고 빠르면 이번 달 말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는 모든 인사를 다 끝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파생결합펀드(DLF)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에 대해서 윤 원장은 "(제재심에서) 나오는 결론에 대해 존중할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DLF 손실 사태와 관련해 제재심에서의 징계 수위를 논의하고 있다. 오는 16일 첫 제재심이 열리지만 결론이 나지 못해 30일 추가 개최될 가능성이 크다.

윤 원장은 "제재심에서 논의되는 것을 잘 경청하고, 16일 논의가 진행되는 것을 보고 (추가 제재심 개최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라임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서는 "조사를 진행 중이며,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 같다"고 했다.

#금감원 #DLF #라임운용 #제재심 #윤석헌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