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중공업, 3만6,000마력급 세계 최대 출력 ‘힘센엔진’ 개발

기사승인 2019.10.09  13:45:52

공유
default_news_ad2

- 디젤·천연가스 이중연료 사용 친환경 엔진-2025년까지 힘센엔진 매출 1조원 지난해 4배 확대 목표

[테크홀릭] 현대중공업이 중형엔진 중 세계 최대 출력을 자랑하는 ‘힘센(HiMSEN)엔진’ 신모델을 개발했다.

현대중공업은 9일 이번에 개발한 힘센엔진 신모델(모델명 H54DF)이 최대 출력이 3만6,000마력으로 중형엔진 중 세계 최대라고 밝혔다.

‘힘센(HiMSEN)엔진’ 신모델은 디젤과 천연가스 두 가지 연료를 선택적으로 사용해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유해 배기가스 배출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이중연료 엔진이다. 신모델의 출력은 기존 이중연료 엔진에 비해 약 3배 높고, 디젤엔진과 비교해도 18% 가량 늘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국내외 주요 선급 입회 하에 H54DF 엔진의 형식승인 심사를 성공적으로 마친데 이어, 20여개 주요 고객사를 초청해 새 엔진을 소개하는 행사도 가졌다.

현대중공업은 H54DF 개발로 1,400~3만6,000마력에 이르는 폭넓은 출력대의 이중연료 엔진을 보유하게 됐다.

이기동 엔진기계사업 대표는 “이중연료 엔진을 비롯해 시장 전망이 밝은 친환경 엔진을 중심으로 기술개발 및 영업을 강화해 지난해 2,600억원 수준인 힘센엔진 매출을 오는 2025년까지 1조원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힘센엔진은 지난 2000년 현대중공업이 10년의 연구 끝에 독자 기술로 개발한 4행정(4-Stroke) 중형엔진이다. 지금까지 전 세계 60여개국에 1만2,000여기가 수출되며 전 세계 중형엔진 시장의 약 25%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 이중연료 힘센엔진을 처음 개발해 현재까지 선박용 450여기, 육상발전용 30여기 등을 수주하며 친환경 엔진 시장에서도 입지를 넓히고 있다.

#힘센엔진 #현대중공업 #디젤 #천연가스 #H54DF

현대중공업이 최근 울산본사에서 힘센엔진 신모델을 시운전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

주길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