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CJ제일제당, 추석 선물세트 폐플라스틱 활용한 트레이 개발 300여종 포장재 전량 교체

기사승인 2019.08.13  13:45:01

공유
default_news_ad2

[테크홀릭] CJ제일제당은 13일 명절 이후 발생되는 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친환경 활동의 일환으로 오는 추석부터 명절 선물세트에 환경을 생각한 포장재 사용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300여종의 추석 선물세트의 포장재는 불필요한 여유공간을 줄이고 제품을 고정시키는 받침(트레이)도 새롭게 변경해 '스팸', '스팸복합', '한뿌리' 선물세트 등의 부피를 최대 21% 줄였으며 이번 추석 시즌에만 총 49톤(t)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감축할 수 있게 됐다.

트레이는 자사 제품을 생산할 때 발생하는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들었으며 불필요한 공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품과 제품 사이의 간격도 좁혔다. 선물세트를 담는 쇼핑백 또한 환경 친화적인 부분을 고려해 종이 쇼핑백은 기존과 달리 코팅 처리를 하지 않고 면을 사용해 만들었던 손잡이는 종이로 교체해 재활용률을 높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환경오염 문제가 크게 대두되고 있는 만큼 식품업계 선물세트 1위 업체로서 사명감을 갖고 친환경 패키징에 노력을 기울이기 위해 폐플라스틱 활용률을 더욱 높인 트레이를 개발하는 등 플라스틱 폐기량을 지속적으로 감축해 나갈 예정이다.

정성문 CJ제일제당 선물세트팀장은 "이번 선물세트 포장재 변경을 통해 두부 트레이 400만개를 만들 때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 만큼 감축한 효과를 얻었다"면서 "앞으로도 식품업계 선물세트 1위 기업으로서 자원순환 정책을 준수하는 동시에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친환경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명절 이후 발생되는 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친환경 활동의 일환으로 오는 추석부터 명절 선물세트에 환경을 생각한 포장재 사용을 확대한다.(사진=CJ제일제당)

이상건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