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자산운용, 아마존·알파벳 등 美 성장주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 출시

기사승인 2019.07.17  23:58:31

공유
default_news_ad2

[테크홀릭] 삼성자산운용은 미국 성장주에 투자하는 '삼성 미국그로스 펀드'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펀드는 미국 티로프라이스 자산운용사의 '미국 대형성장주 펀드(US Large Cap Growth Equity Fund)'에 투자하는 재간접 상품이다. 펀드는 SC제일은행, 현대차증권 등에서 판매된다. 

성장주는 현재 성장률이 높은 기업의 주식으로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주식을 말한다. 아마존,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이 대표적인 성장주에 해당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2012년 7월부터 2019년 6월말까지 약 7년간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 연평균 수익률은 17%였지만 페이스북과 아마존은 각각 108%, 74%이었다.

성장주 펀드는 종목 선정이 성과의 핵심이다. 미국 기업 평균 수명이 1930년대 90년에서 1980년대 25년, 2011년에는 18년으로 지속적으로 짧아지고 있기 때문에 종목 선정은 더욱 중요한 요소가 됐다.

펀드 운용사인 티로프라이스는 경쟁력 있는 60~75개 종목에 집중 투자해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 티로프라이스 대형 성장주 펀드는 지난달 말 기준 5년 수익률이 98.4%로 같은 기간 S&P 500 지수 수익률(50.1%)을 크게 앞섰다.

1937년 설립된 티로프라이스는 주식, 채권, 멀티에셋 등을 운용하는 종합운용사로 관리자산 약 1230조원이다. 16개국에 현지사무소가 있으며 투자전문가와 애널리스트 약 600명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포트폴리오를 관리한다. 성장주 운용팀은 평균 20년의 투자경험이 있는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금융위기 이후 미국 기업은 혁신을 통해 뛰어난 이익성장률을 실현하며 주가를 견인하고 있다"며 "주가가 많이 오르긴 했지만 혁신적인 기술개발, 기업이익 성장, 금리인하 기대 등 여전히 미국 주식시장에 투자기회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