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사상최악 적자 한전, 여름철 요금 누진제 완화안 의결 보류

기사승인 2019.06.21  23:02:22

공유
default_news_ad2

[테크홀릭] 한국전력공사가 여름철 한시적인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안에 대한 의결을 보류했다.  

한전 이사회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정기이사회를 열고 전기요금 누진제 관련 기본공급약관 개정안 의결 여부를 논의한 끝에 의결을 보류했다.  이사회는 조만간 임시이사회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과 이정희 한전 상임감사위원 등 상임이사 7명이 참석하고 이사회 의장인 김태유 서울대 공과대학 명예교수를 포함한 비상임이사 8명도 전원 참석했다. 

민관합동 전기요금 누진제 TF는 지난 18일 앞서 제시된 3개 누진제 개편대안 중 여름철 누진구간을 확대하는 1안을 최종 권고안으로 한국전력공사 측에 제시했다. 

그러나 주주들은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 과정에서 불만을 제기 했다. 정부의 전기요금 인하 정책에 따른 부담을 기업에 떠넘기는 것이 부당하다는 것이다.

앞서 누진제 TF는 누진구간 확장을 통해 혜택을 받는 가구 수가 1629만 가구(2018년 사용량 기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할인액은 월 1만142원씩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한전이 부담해야 할 비용은 요금할인분 총 2847억원으로 예상된다.  

이미 한국전력은 지난해 1조1745억원 순손실을 내면서 6년 만에 적자 전환했다.  또 올해 1분기에는 영업적자 6299억원으로 한전 사상 최악의 적자를 기록했다.  여기에 다시 2847억원을 비용부담해야 하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김태유 한전 이사회 의장은 "이른 시일 내에 이사회를 열어 추가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줌마 2019-06-22 16:50:45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한 산자부.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삭제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