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5G 서비스 품질 향상위해 정부 팔 걷었다...민관 TF 운영

기사승인 2019.04.19  17:00:04

공유
default_news_ad2

[테크홀릭] 정부가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서비스 품질개선을 위해 민관합동 특별팀을 구성한다. 이를 통해 수신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끊김 현상 등의 불편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 상용서비스 안정화 및 품질개선을 위해 이동통신사·제조사와 함께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특별팀(TF)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확대와 끊김 현상 등 기술적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고 주요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다.

민관합동 TF는 오는 23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또 국민들이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을 조속히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정부-이동통신사-제조사간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 대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과기정통부는 매일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를 진행해 품질개선 정도와 민원 추이 등을 점검한다.

민관합동 TF를 주관하는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5G 서비스를 빠른 시간안에 안정화 시켜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ad42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