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GS건설, 스마트팜 사업 본격 진출... 임병용 사장 재선임

기사승인 2019.03.22  16:27:33

공유
default_news_ad2

임병용 GS건설 사장 (사진=GS건설)

[테크홀릭] GS건설이 스마트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GS건설은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GS건설 본사에서 열린 '제50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임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또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된 차세대 농장 '스마트팜'을 신규사업에 추가했다.  

이날 안건은 총 5개로 △제50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사내이사 임병용 선임 및 사외이사 김경식·김진배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김진배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이다. 5개 안건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GS건설은 제1호 의안인 제50기 재무제표 승인에서 보통주 1주당 현금배당 1000원(시가배당률 2.3%)을 의결했다. 총 배당금은 787억4300만원이다. 

지난해 영업이익 1조649억원을 기록하며 창사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보통주 1주당 현금배당 1000원으로 인한 총 배당금은 787억원에 달한다.  이번 배당금은 금액 및 시가배당률 기준으로도  동종업계 최고 수준으로 알려졌다. 

 

GS건설은 정관에 사업목적을 일부 변경, '스마트팜(Smart farm)'을 신규사업으로 추가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스마트팜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농업의 생산, 가공, 유통, 소비 등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차세대 농장이다.  

GS건설은 임기가 만료된 2명의 사외이사에 김경식 전 국토교통부 1차관과 김진배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교수를 새로 선임했다.  

또 이사 보수한도에 관해서는 100억원으로 작년 수준과 동일하게 유지됐다.

임 사장은 "다양한 신사업을 활용해 중장기 성장 동력을 육성하고 단순 시공에서 벗어나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창출에 노력하겠다"며 "전문인력을 확보해 신시장 선점에 집중하고 다양한 기술 활용을 접목해 전 상품을 스마트화해 경쟁력을 제고시키겠다"고 밝혔다. 

김태순 기자 kts00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