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프로포폴 불법투약 사실 없다"

기사승인 2019.03.21  19:22:53

공유
default_news_ad2

[테크홀릭]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부진 사장은 21일 서울 장충동에서 열린 신라호텔 정기 주주총회를 마친 뒤 호텔신라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전날(20일) 제기된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부인했다. 

이부진 사장은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와 눈꺼풀 처짐(안검하수) 수술 치료 목적으로 병원을 다녔다"며 "수 차례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프로포폴 불법 투약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호텔신라는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이부진 사장이 호텔신라를 통해 밝힌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호텔신라 커뮤니케이션팀에서 알려드립니다. 

'뉴스타파' 3월 20일자 보도와 관련한 이부진 사장의 설명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수 없습니다.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 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습니다."

덧붙여 저희 커뮤니케이션팀에서도 당부드립니다.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요청합니다. 

이승훈 기자 leesh3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