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CJ ENM, E&M부문 제작 직군 해외 연수 보낸다

기사승인 2019.03.21  18:43:58

공유
default_news_ad2

해외 연수에 참여한 CJ ENM 임직원들 (사진=CJ ENM)

[테크홀릭] CJ ENM이 글로벌 역량 확보를 위해 올해부터 E&M부문의 제작 직군을 대상으로 해외 연수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CJ ENM은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하는 주체적인 인재 양성을 목표로 올해 처음으로 7년차에서 9년차 PD를 시작으로 필요 역량에 따라 직급별체계적인 맞춤형 육성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제작 직군은 앞으로 직급별 해외 연수에 1회 이상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장기적으로는 글로벌 콘텐츠 프로젝트를 기획하는 등 ‘Debut School(데뷔 스쿨)’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 ‘Debut School’에 참여한 임직원은 지난 9일부터 13일간 글로벌 제작사 및 스튜디오가 모여있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에 머물며 할리우드 대표 스튜디오 소니 픽처스 텔레비전, 동영상 플랫폼 비키 라쿠텐 등 글로벌 제작사, 미디어 및 IT 기업 총 11곳을 방문한다.

이들은 제작 스튜디오의 인프라를 직접 체험하면서 현지 콘텐츠 제작자, 크리에이터, 리더와 ▲기획·제작 프로세스 ▲글로벌 콘텐츠 소비 패턴과 성향 ▲콘텐츠와 접목 가능한 최신 IT 트렌드 등 서로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강화하는데 집중한다.   

CJ ENM 관계자는 “CJ의 창업 이념인 인재제일(人才第一)을 근간으로 인재 육성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초격차 역량을 바탕으로 핵심 인재들이 글로벌 메이저 플레이어들과 자유롭게 경쟁하고 K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견인하는 크리에이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집중 투자할 것”이라며 글로벌 인재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CJ ENM은 드라마, 예능 등 프리미엄 IP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으며 한국 콘텐츠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보여'는 전 세계 9개국에 포맷이 판매됐으며 국내 음악 예능 콘텐츠 중 최다 판매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글로벌 리서치 회사인 K7 Media에서 최근 4년간 출시된 포맷 중 가장 잘 팔린 프로그램으로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