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롯데백화점, 파트너사 위한 ‘마사지샵’ 오픈

기사승인 2019.03.20  12:19:53

공유
default_news_ad2

롯데백화점 잠실점 (사진=롯데백화점)

[테크홀릭] 롯데백화점 잠실점이 20일, 파트너사의 복지를 위한 마사지샵인 ‘L Care 룸’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L Care 룸’은 헬스키퍼(안마사)가 파트너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직접 마사지를 하는 것으로, 잠실점은 장애인고용단과 연계하여 시각 장애인 마사지사를 고용했다.

롯데백화점은 파트너사 직원들의 감정 노동 Care를 위해 악성 컴플레인 고객 응대 방법을 적은 매뉴얼 제작 등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을 진행했었으나, 직원들의 신체까지 관리하기 위한 복지 프로그램은 잠실점에서 운영하는‘L Care 룸’이 최초다.

‘L Care 룸’은 직원들이 1회 30분간 하루 5~10명을 사용할 수 있도록 운영되며, 한달 단위로 예약을 받는다. 헬스키퍼들의 주휴(2일)와 공휴일을 제외하고 한 달에 약 200명 정도가 마사지 서비스를 받을 예정이다. 또한 ‘L Care룸’은 직원들이 안락한 공간에서 안마를 받을 수 있도록 무료 커피/다과 서비스 등도 준비했다.

또한 잠실점은 신체적 업무 부담이 많은 판매 사원 위주로 선정할 예정이며, 근골격계 질병 등 신체적 질환을 가지고 있는 파트너사 직원은 우선적으로 신청하도록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박완수 잠실점장은 “현재 파트너사 직원들은 고객 응대로 인한 감정 노동 뿐만 아니라 매장에서 근무하면서 발생하는 다양한 육체적 피로감도 쌓이고 있다”며 “이에 시각 장애인 안마사 고용을 통해 파트너사 직원들의 신체를 관리하여 고객들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사지샵을 오픈했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