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르노삼성, QM6월 판매 월 3,000대 넘기며 내수 실적 견인…내수 판매량 24% 상승

기사승인 2018.11.02  11:23:07

공유
default_news_ad2

[테크홀릭]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지난달 내수에서 전월 대비 31.3% 증가한 8.814대, 수출에서 전월 대비 24.7% 늘어난 9,816대로, 총 1만8,630대를 판매하며 지난 9월보다 27.8%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QM6의 10월 판매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51.6% 늘어난 3,455대로, 올해 들어 처음으로 월 판매 3,000대를 넘어섰다. 특히 국내 중형 가솔린 SUV 판매 1위의 GDe 모델이 2,906대 출고되며 QM6 판매 성장을 이끌었고, 최상위 트림인 ‘QM6 GDe RE 시그니쳐’가 1,327대 판매되며 프리미엄 SUV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SM6는 지난 달 전월 대비 24.8% 증가한 2,155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중형 세단답게, 10월 판매대수 가운데 최상위 트림이 1,198대로 전체 SM6 판매 중 55.5%를 차지했으며,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적용하고 인기 사양과 가격경쟁력까지 더한 SM6 프라임이 328대 판매됐다.

한편 소형 SUV 모델인 QM3와 초소형 전기차 모델인 트위지의 판매도 증가했다. QM3는 전월 대비 34.7% 늘어난 590대, 트위지는 전월 대비 39.7% 증가한 109대가 판매됐다.

르노 브랜드 중 클리오는 지난 달 681대가 출고되며, 전월 대비 124% 성장했다. 클리오 역시 고급 사양 판매가 98.6%의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클리오는 프리미엄 수입차의 가치를 앞세워, 국내 소형차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더해 지난 15일 출시한 르노 상용차 마스터가 174대 판매됐다. 마스터는 르노그룹의 상용차 핵심 주력모델로, 기존의 중형 상용차에서는 누릴 수 없었던 작업 효율성을 앞세워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수출은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 8,700대, QM6 1,116대가 지난 달 판매됐다. 특히 로그는 북미 시장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