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추곡가격 지지 위해 농협 2조원 투입해 170톤 매입”

기사승인 2018.10.16  17:50:37

공유
default_news_ad2

- 쌀목표가 80KG당 20만원 넘어야 쌀갑 보상 가능

[테크홀릭]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16일 “올해 생산되는추곡 가격 지지를 위해 농협이 2조원을 지원해 170만톤을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회장은 “농협은 전체 농가의 40%를 차지하는 쌀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해 쌀 가격 지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80㎏ 가마당 20만 원 이상으로 책정돼 생산 농가가 피땀 흘려 수확한 쌀값을 제대로 보상받을 수 있도록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벼 수확기에 홍수 출하를 막기 위해 정부와 농협이 수매한 후 남은 전량을 매입하겠다는 배수진을 쳐서라도 추곡 수매 가격 지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해 쌀 소비 촉진을 위해 설립한 밀양 쌀 가공공장을 통해 2022년까지 쌀가루 5만톤을 기업체에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 회장은 “농업인들을 위해 유지돼 온 조세 제도가 지속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농협은 앞서 올해 말 일몰기한이 도래되는 농업부문 조세감면 항목이 종료될 경우, 농가와 농촌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하며, 수협 등 상호금융의 준조합원의 비과세 특례 폐지키로 한 정부의 방침에 대해 철회를 요청해왔다.

김 회장은 농작물재해보험과 관련 “일부 품목의 재해 피해는 특약에 가입해야 보장받을 수 있어 농업인이 제대로 보상도 받지 못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농작물재해보험 재설계를 통해 주계약 가입만으로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범위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내년부터 약 600억 원을 투입해 연간 200명 이상의 예비 농업인을 육성할 수 있는 교육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창환 기자 shineos@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