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환경도 지키고 돈도 아낀다...포스코, 원료운반선에 탈황설비 장착 추진

기사승인 2018.06.22  18:02:01

공유
default_news_ad2

- 황산화물 90% 수준 감축, 저유황유 사용 대비 유류비 연 700억원 절감 가능

 

포스코가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국내 최초로 원료 운반 전용선박에 탈황설비(스크러버)를 장착키로 했다.

포스코는 22일 포스코센터에서 철강원료인 철광석과 석탄의 장기 운송계약을 맺고 있는 대한해운, 에이치라인해운, 팬오션, 폴라리스쉬핑 등 원료 전용선사 및 KDB산업은행과 ‘원료전용선 황산화물배출 저감장치 장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는 올해 12월부터 오는 2019년말까지 원료 전용선 20척에 탈황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에 소요되는 비용은 선사가 KDB산업은행의 선박금융을 이용해 조달하게 되며, 포스코는 향후 장착비용 전액을 선사에 운임으로 분할 지급할 예정이다.

황산화물(SOx)은 석탄, 석유 등 화석연료에 함유된 황(S) 성분이 연소하면서 발생하는 물질로, 탈황설비를 장착하면 90% 수준의 감축이 가능하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가 오는 2020년부터 선박 배출가스에 포함된 SOx 비율을 기존 3.5%에서 0.5%로 대폭 감축하는 규제를 시행할 예정인 만큼 규제 강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된다. 포스코의 원료운반선 선사들은 규제 대응을 위해 일반유보다 톤당 약 200~250달러 고가인 저유황유를 사용하는 대신 탈황설비를 장착해 연간 700억원 이상의 유류비를 절감할 수 있다.

즉 포스코와 선사들의 이번 협약은 환경도 지키고 돈도 아낄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발휘하는 셈이다.

아울러 화주-선사-금융권이 상호 협력해 해양 환경보호 활동에 앞장섬으로써 침체에 빠진 국내 해운업계가 활성화되는 계기로도 작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포스코를 시작으로 여타 기업들도 탈황설비 장착에 적극 나설 경우 국내 탈황설비 제조업체들의 신규 물량 수주에 따른 내수 활성화도 기대된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