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VR영상, 이제 360도 실시간 라이브로 즐긴다

기사승인 2018.04.29  09:00:38

공유
default_news_ad2

- 알카크루즈 ‘슈퍼스트림 라이브’ 기술의 영상 재생 원리

 

미국 실리콘밸리의 IT 스타트업 알카크루즈(대표 에밀리 워드)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최근 공개한 ‘슈퍼스트림 라이브(Superstream Live)’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슈퍼스트림 라이브는 가상현실(VR) 동영상의 360도 생중계가 가능한 혁신적 스트리밍 기술로 고품질의 360도 VR 동영상을 원본의 화질 훼손 없이 평균 70% 이상의 배터리, 데이터, 서버 비용을 절감하면서 서비스할 수 있다.

때문에 이 기술을 활용하면 VR 라이브 카메라를 이용해 콘서트, 쇼, 이벤트 등을 저렴한 스트리밍 비용과 적은 서버로 끊김 없이 생중계할 수 있다.

기존 기술을 압도하는 슈퍼스트림 라이브의 독보적 차별성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알카크루즈에 따르면 유뷰브나 넷플릭스 등 기존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들은 대개 콘텐츠를 전달만 해주는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시스템을 사용한다. 동영상 인코딩·디코딩 기술의 발전으로 이 같은 CDN 시스템으로도 1080p급 고해상도 영상의 전달에는 문제가 없다.

하지만 VR 영상에 필요한 초고화질 영상이라면 상황이 달라진다. VR 영상으로 사용자의 몰입감과 현장감을 제대로 전달하려면 최소한 1080p의 4배인 4K급 해상도가 요구되기 때문이다. 1080p급 영상을 전달할 때는 최소 평균 네트워크 속도가 6mbps면 되지만 4K급 영상은 평균 13~16mbps가 돼야 한다. 기존 CDN 시스템으로는 처리하기 힘든 속도다.

반면 슈퍼스트림 라이브 기술은 4K급 초고화질 영상은 물론 6K 해상도의 영상으로도 전달할 수 있다. 덕분에 VOD와 라이브 VR 영상을 한층 생생하게 서비스할 수 있다.

알카크루즈 하상유 이사는 “슈퍼스트림 라이브는 VR 동영상을 끊김 없이 선명하게 전달할 수 있어 스트리밍 서비스 업계에서 독보적 기술로 극찬 받고 있다”며 “360도 VR 동영상 촬영 기업, VR 앱 개발 기업 등 VR 영상 관련 기업들에게 최상의 선택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