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훈 변호사, "저는 반혁명 세력의 준동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생각 한다"

기사승인 2018.03.13  16:40:57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박훈 페이스북

박훈 변호사가 "이번 정봉주 전 의원 성추문과 관련해 공작이라는 음모론이 일고 있다"며 피해자를 무료로 변호할 뜻을 시사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는 혁명이라 평가할 수 있는 미투 운동을 막으려는 반혁명이다"고 규정하고 "저는 반혁명 세력의 준동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봉주 전 의원 사건에 뛰어들어 피해자를 무료로 변호해 이들을 격파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어진 글에서는 "정봉주가 대국민 사기극을 시도하고 있다"며 "23일 사건 당일 나꼼수 호외는 아침 11시부터 12시 사이에 녹음했고, 공릉동 을지병원을 그는 금방 갔다 와, 다른 사람 명의로 예약된 여의도 렉싱턴 호텔로 정봉주는 들어가고 민국파는 렉싱턴 호텔 근처에서 정봉주를 기다리면서 노트북으로 사식위원회 계좌 마감 공지를 2시17분에 올린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재구성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는 후속 내용이 담긴 보도에서 민국파(정봉주 전 의원 팬클럽 카페지기)의 "렉싱턴 호텔에 갔던 것은 사실"이라는 인터뷰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김어진 기자 eojin_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