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부, 가상통화 거래 실명제 실시...가상계좌 신규 발급 전면 중단

기사승인 2017.12.28  16:39:50

공유
default_news_ad2

- 투기근절 긴급 대책 발표...불법행위 시 구속수사 원칙

 

정부가 비트코인 등을 필두로 한 가상통화에 대한 최근의 과열 양상을 막고 투기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으로 가상통화 거래 실명제를 도입키로 했다. 또 가상통화 거래소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즉시 전면 중단하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도 검토할 방침이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가상통화 관련부처 차관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홍 실장은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고 큰 폭의 가격변동으로 큰 손실을 입거나 투자사기와 거래소 해킹 등에 따른 피해 가능성도 주의해야 함을 수차례 경고했지만 상당수 가상통화 국내시세가 해외보다 지나치게 높게 형성되고 최근에는 ‘묻지마식 투기’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면서 “이러한 비정상적 투기상황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가상화폐 관련 범죄 집중단속과 엄정처벌, 가상화폐 온라인 광고 등 규제 강화를 특별대책의 큰 틀로 내놓았다.

먼저 정부는 아파트 관리비, 학교 등록금, 범칙금 등의 효율적 납부를 위해 이용되는 은행 가상계좌가 가상통화 매매 계정으로 방만하게 활용되면서 투기를 확산하고 금융거래 투명성을 저해한다고 판단했다.

이를 막기 위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가상통화 거래실명제에 상응한 조치를 실시, 투명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한편 청소년·외국인 등 신규 투기수요의 진입을 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가상통화 거래 시 본인확인이 곤란한 현행 방식의 가상계좌 활용이 금지된다. 이를 위해 본인이 확인된 거래자의 은행 계좌와 가상통화 거래소의 동일은행 계좌 간에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실명확인 입출금계정서비스’가 시행된다.

그 일환으로 가상통화 거래소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은 즉시 전면 중단되며 기존 가상계좌 거래소의 신규 회원에 대한 가상계좌 제공 중단, 기존 가상계좌 이용자의 계좌이전 작업을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덧붙여 은행권 공동으로 가상통화 거래소의 지급결제서비스 운영 현황을 전면 점검해 정부의 긴급대책을 따르지 않는 불건전 거래소는 금융서비스를 배제키로 했다.

 

 

가상통화 거래소에 대한 은행의 자금세탁방지 의무도 더욱 강화된다.

금융당국은 미성년자·저소득자 등과 거액의 빈번한 거래, 고액의 현금 입금 후 가상통화 거래소 이체, 다수 개인으로부터 자금을 받아 가상통화 거래소에 이체 등을 ‘의심거래’ 유형으로 정하고 은행권에 모니터링 강화를 요청해 의심거래가 보고되면 집중 분석해 국세청 등에 자료를 제공하게 된다.

검찰과 경찰도 ‘2018년 가상통화 관련 범죄 집중단속 계획’을 수립·추진하고 시세조종 등 불법 행위 시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법정최고형을 구형키로 했다. 주요 단속대상은 가상화폐 관련 다단계 사기·유사수신, 채굴빙자 투자사기, 외국환거래법 위반(환치기 등), 범죄수익 은닉(자금세탁 등) 거래소의 불법행위 등이다.

관세청은 이미 중국 환전상이 많은 서울 대림동 일대에 대한 실태 점검을 펼쳤으며 현재 불법 외환거래 협의 업체 4곳을 조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통신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도 가상통화 투기 근절에 동참한다. 방통위는 포털 등을 통한 가상통화 온라인 광고와 관련 자율정화 활동으로 무차별적 광고가 나가지 않도록 조치할 방침이며 공정위는 조사 가능한 모든 가상통화 거래소를 대상으로 불공정약관 사용여부 등에 대한 직권조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법무부는 이날 회의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처음으로 공식 건의했으며, 정부는 폐쇄의견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대응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홍 실장은 “앞으로도 정부는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처벌 강화와 가상통화 투기근절을 위한 대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가장 많이 본 뉴스

1 2 3 4 5
item45

재미있는 테크월드

item47

핫&이슈

item4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패밀리 제휴업체 Click 하세요!
ad40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